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 내 눈을 의심했다. 저럴 리가 없는데. 비록 길지 않은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지만 그 분의 성향으로 봐서 절대 방송 취재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것 같았는데. 분명 말 못할 사정이 있었을거야. 불경기라 손님이 적어서 그랬나….

 지난 주말 저녁 모처럼 한가하게 TV를 보다가 전남 해남 두륜산 대흥사 입구에 위치한 숙박업소인 '유선관(遊仙官)'이 나오길래 순간 떠오른 생각이었다. 강호동 이수근 김C 은지원 이승기 MC몽 등이 진행하는 KBS '1박2일'이란 프로그램이었다.

 두륜산 대흥사는 땅끝마을과 함께 전남 해남의 대표적 관광지. 특히 대흥사는 운문사 선암사 등과 함께 사시사철 방문객이 끊이질 않는 아름다운 사찰이다. 유선관은 대흥사와 불과 300m 정도 떨어져 있을 뿐이다.



 수년전 취재차 두어 번 가보았고,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차분하고 온화한 성품의 주인장과도 얘기를 나눈 적이 있어 채널을 고정하고 관심있게 지켜봤다.

 아시다시피 신문과 방송의 취재는 완전히 다르다. 신문이야 주인이 거절해도 말없이 조용히 손님으로 찾아 하룻밤을 묵고 와도 되지만 방송은 사실상 영업을 하지 않든지 아니면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해야 할 정도로 그야말로 떠들썩하게 취재하는 사실을 알기에 더욱더 그런 생각이 들었다.

 유선관은 400년 전부터 대흥사를 찾는 수행승이나 신도들의 객사로 사용된 전통 한옥. 오래 전 대흥사 초입까지 들어와 있던 상점 여관 식당들이 저 아래쪽 주차장 밖으로 철거될 때도 운좋게 제외됐다. 추측컨데 누가 봐도 허물기 아깝웠으리라.

 지금의 유선관은 지난 2000년 해남 출신의 윤재영 씨가 인수, 마당을 넓히고 온돌방을 보일러 시설로 바꿨다. 유홍준의 스테디셀러 '나의 문화유산답사기1'에 나오는 진도개 '노랑이' 시절은 윤 씨가 인수하기 전 내용이다.

 객실은 모두 해봐야 10개. 2인실 3만, 4인실 6만, 6인실 12만 원. 저녁식사는 손님이 원하면 해준다. 맛깔스러운 한정식 상차림이다. 1인당 1만 원, 아침은 1인당 7000원.

 방에는 TV도 없고 욕실과 화장실도 마당 한 쪽에 위치해 불편하다. 마루에 공동 청취용 TV 한 대가 있는데 지금은 이 마저도 고장났단다.
 창호문과 뒷마당의 장독대 그리고 집 뒤로 흐르는 계곡의 운치가 찾는 이의 마음을 포근하게 해준다. 여기에 새벽이면 인접한 대흥사에서 들려오는 도량석과 새벽 예불소리를 고스란히 들을 수 있는, 이름 그대로 신선이 노니는 공간이다.

 요즘과 같이 아주 추운 겨울, 아무 정보없이 도회풍의 젊은이들이 찾았다가는 무료함에 지쳐 다시는 찾지 않을 공간으로 낙인찍힐만한 그런 숙소이다. 그냥 하루쯤 조용히 쉬어간다 생각하고 묵어야 하는 절간 같은 숙소이다.

 한데 '1박2일'팀을 비롯한 제작진들은 두륜산 입구부터 마치 도립공원 전체를 전세낸 것처럼 오픈카를 타고 오질 않나 대흥사 절이 코앞인 데도 유선관 마당에서 수십명이 모여 카메라를 들이대고 큰소리로 말하는 등 정말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불쾌감을 안겨주었다.

 필자는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한번 묻고 싶다. 프로야구 사직야구장에서 소위 잘 나간다는 시청률 그거 하나 믿고 경기 중 관중석을 대거 차지해 비난을 받던 게 도대체 몇달 전인지를. 제작진들이나 출연진들은 잘 나가는 예능방송이라는 특권을 믿고 이러한 비난이 쇄도할 것이라고 왜 미리 생각을 하지 못했는지 정말 안타깝기 그지없다.

 유선관 뒤 운치있는 계곡에서 몸을 담그는 벌칙은 또 어떠했는가. 만일 얼음계곡에 몸을 담군 사람 중 한명이 심장마비라도 걸렸다고 어떻게 됐을까.

 산해진미를 앞에 두고 벌이는 조잡한 게임 앞에선 거의 두 손을 들었다. 그야말로 유치함의 압권을 보여주는 듯했다. 덕분에 시청률 28~29%를 기록해 1위를 재탈환했단다.

 주인장 윤재영(55) 씨의 생각이 궁금했다. 16일 정오쯤 전화연결이 됐다. 다음은 윤 씨와의 일문일답.

 -TV방영 후 문의전화가 쇄도했을것 같은데.
 -어떻게 알았는지 그 다음날 새벽 3시까지 핸드폰벨이 울렸다. 그래서 전화기를 아예 껐다.

 -몇 통 정도 받았나.
 -오늘(16일) 오전까지 문의 전화가 오고 있다. 4000~5000통 정도 받았다. 미칠 지경이다.
 
 -이런 취재는 잘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다. 지난해부터 계속 촬영 요청이 들어왔지만 거절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해남군청에서 지역경제를 살려야 한다며 간부 공무원들도 직접 찾아오는 등 너무나 강력하게 요청을 해와 인간적으로 더이상 버틸 수 없었다.

 -취재 때문에 영업을 못하지 않았나. 방송측에서 보상은 해주었나.
 -이틀 동안 영업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거기에 따른 보상은 있었다.(이후 구체적인 대답은 하지 않았다)

 -덕분에 예약 손님은 늘었지 않았나.
 -그것도 맞다. 전화로 내년 1월 6일까지 예약을 받았다. 고맙지만 이런 식으로 하고 싶지는 않다. 지금 유선관은 우리 부부 둘만이 운영하고 있다. 사람을 쓰고 싶어도 마땅한 사람이 없다. 먹고 자고 힘든 일까지 해야 하는데 요즘 사람들은 힘든 일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 부인도 매일 물리치료를 받고 와서 부엌일은 한다. 당장은 그렇지 않겠지만 식사주문은 받지 않을려고 한다. 돈도 좋지만 요즘은 손님이 많이 오지 않았으면 한다. 특히 고성방가하는 젊은이들이 그렇다. 어제밤에도 유명 탤런트가 왔는데 옆방의 젊은이들이 고성방가하는 바람에 작은 마찰이 있었다. '1박2일'에서 유성관이 어떤 숙소인지를 제대로 알려으면 좋겠는데, 방영 이후 사실 걱정이다.

 -앞으로 이런 취재 요청이 또 들어온다면.
 -절대 하지 않겠다. 잠시 쉬어가는, 연출을 하지 않아도 되는 서정적인 정통 여행 프로그램이면 몰라도 맛집이나 예능프로는 절대 하지 않을 계획이다.

 -하고 싶은 말은.
 -우리집은 사실 미리 알고 찾아오는 단골들이 주류를 이룬다. 불경기여서 손님을 줄었지만 그런대로 그럭저럭 꼬리에 꼬리를 물고 찾아온다. 근데 사전 정보없이 TV에서 본대로 예약한 젊은 손님들이 이 추운 겨울에 불편한 이곳에 와서 불평을 하지 않을런지 걱정이다.

Posted by 곤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