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 지리산은 단풍 절정


'가을의 전령' 억새 사진이 신문 1면을 장식한 게 엊그제 같은데 설악에서 출발한 단풍이 시나브로 우리네 가슴 속으로 다가왔습니다.
 
 가을 산의 정취는 누가 뭐래도 단풍입니다. 산꾼들은 요즘 신이 났겠지요. 단풍의 남하 속도와 보조를 맞춰 산행을 떠나는 호사를 누리고 있을 테니까요. 평소 산에 눈길 한 번 안 주던 '아줌마 부대'도 연중 행사로 관광버스나 열차에 몸을 싣고 단풍놀이를 떠나겠지요. 우리 산하는 지금 제 몸을 태워 온 산을 붉게 만들고 있습니다. 바야흐로 화려하고도 요염한 단풍 시즌입니다.

이번 주말 지리산 피아골 단풍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과 지리산 국립공원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비가 많이 내린 가운데 일교차도 커 올 단풍은 예년에 비해 아주 곱다고 합니다. 사실이었습니다.

지난주 지리산에 다녀왔습니다. 언제나 그 아름다움을 칭송받고 있는 지리산 단풍도 핏빛  아우성으로 타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산기슭이나 계곡 허리춤은 비록 봉홧불 수준에 그치고 있었지만 1000m 주릉 주변에는 이미 거대한 들불로 번지고 있었습니다. 이번 주말이면 지리의 이 계곡, 저 골짝 구석구석에도 온통 피바다로 물이 들 것 같습니다.


이번 단풍 여행에는 피아골과 불일폭포(우측 사진) 두 곳을 택했습니다. 피아골 단풍이야 '지리산 10경(景)'에도 포함돼 있을 만큼 단풍에 관한 한 명불허전일 테고, 여름에 주로 찾는 남부능선 쪽의 불일폭포는 수년 전 지리산에서 만난 한 산꾼이 만추의 불일폭포가 생각보다 아름답다고 한 말을 떠올렸기 때문입니다.

그곳에선 또 생각지도 못했던 지리산 사람을 만났습니다. '지리산 호랑이' 함태식(82) 선생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피아골 산장을 마지막으로 40년간의 산 생활을 정리하고 하산, 지금은 피아골 입구 작은 통나무집을 사무실로 쓰며
지리산 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단풍을 취재하러 왔다는 말에 함 선생은 "피아골 대피소 샘터 옆 계곡 아래 등이 휜 단풍나무가 가장 늦게 물들고 가장 아름답다"며 "그 나무를 꼭 소개하라"고 당부하셨습니다. 1967년 지리산이 국립공원 1호로 지정될 때 숨은 공신이었으며, 이후 '지리산 호랑이 역할'을 자임하며 산 사랑을 실천하셨던 선생의 여전한 지리산 사랑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화개골의 여성 산악인 남난희 씨도 다시 만났습니다. 당시 인연이란 말을 유난히 소중히 여겼던 그는 "요 며칠 단풍 산행하느라 집을 계속 비웠는데 여전히 인연이 이어지고 있다"며 활짝 웃으며 차를 대접해 주었습니다.

불일폭포 이야기를 좀 해달라는 요청에 그는 "불일폭포는 진달래가 한창인 4월 중순과 단풍이 울긋불긋한 10월 말~11월 초가 가장 아름답다"고 말했습니다. 폭포 우측 절벽을 감싸며 불타오르는 만산홍엽의 풍광은 화엄의 세계가 따로 없다고 했습니다.

피아골과 불일폭포는 머나 먼 산행 코스 중의 일부지만 이곳만을 목표로 한다면 가족 단풍 트레킹 코스로 안성맞춤입니다. 인파가 북적이면 좀 어떻습니까. 일단 떠나보세요. 딴 세상이 펼쳐질 것입니다.

'피아골의 단풍을 만나려면, 먼저 온몸이 달아 오른 절정으로 오시라'.('지리산 시인' 이원규의 시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중) 안치환은 이 시에 곡을 붙여 노래를 만들어 놓았더군요. 이동 중 한 번 들어보세요.

지리산 피아골 입구 연곡사가 단풍에 물들었다. 국내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연곡사 동부도(국보 제53호) 및 동부도비(보물 제153호)를 감싸고 있는 선홍빛 단풍은 전국의 아마추어 사진 작가들의 발걸음을 지리산으로 옮기게 한다.

지리산 핏빛 단풍 소식 (2)편은 여길(http://hung.kookje.co.kr/509)클릭하시면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곤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