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광저우AG 골프 금메달리스트
한국여자 골프의 미래
김현수 김지희 인터뷰

 광저우 아시안게임 골프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현수(예문여고 3)와 김지희(육민관고 1)를 인터뷰하기로 마음먹은 건 지난 9월 말.

 '금메달을 노리는 부산·경남의 딸들', 뭐 이런 류의 제목으로 아시안게임 출전에 앞서 출사표를 들어보기 위해서다.
 

 당시 아시안게임이 50일 이상 남아 있는 데다 두 사람의 스윙 및 재활 코치가 각각 부산에 있기 때문에 어려움이 없을 거라 생각했다. 골프는 종목의 특성상 국가대표 감독과 코치가 있지만, 스윙 등 아주 세밀하고 민감한 문제에 직면하면 어릴 때부터 함께한 개인 코치를 찾기 마련. 그만큼 골프는 기술 못지않게 심리적 안정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두 선수와의 인터뷰는 희망 사항에 불과했다. 빡빡한 일정에 그만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다. 대전 유성CC에서의 혹독한 합숙훈련은 일상화됐고, 이후 아시안게임의 전초전인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세계아마추어골프팀선수권대회 출전에 이은 제주도 마무리 전지훈련, 그리고 광저우 아시안게임 출국. 정말 '바쁘고 귀하신 몸'이었다.

 개인 코치들조차도 선수들을 만나기 어려워 전화 통화만 겨우 할 수 있을 정도. 김현수는 스윙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감지되면 아이폰으로 동영상을 찍어 부산의 코치에게 보내 처방을 받았고 두 살 어린 김지희도 매일 밤 코치와 통화를 하며 스윙을 점검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의 성적은 아시다시피 김현수는 2관왕, 김지희는 금메달 하나 동메달 하나. 그들은 이제 한국 여자골프의 미래. 귀국 후 그들은 예상대로 더 바빴다. 

 결국 인터뷰는 귀국 후 23일 만인 지난 14일에야 이뤄졌다. 롯데스카이힐 김해CC에서.
첫인상은 두 선수 모두 앳되고 여렸다. 보고 싶은 영화도 보고 잠도 실컷 자고 친구들과 떡볶이도 사 먹었다고 웃으며 얘기할 땐 영락없는 여고생이었다. 간혹 학교 친구들이 부럽지 않으냐는 질문엔 "가야 할 길이 달라 전혀 그런 점은 없다"고 말했다. 이럴 땐 한결 어른스러웠다.

    사슴뿔 머리띠에 풍선을 들고 활짝 웃으며 크리스마스 인사를 하는 김현수(왼쪽)와 김지희. 곽재훈 기자
                                                                                    장소 협찬= 롯데스카이힐 김해CC

 김현수와 김지희는 여러모로 닮았다. 우선 목표를 한 번 정하면 이룰 때까지 끝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전형적인 노력형이었다.
 

"볼을 하루에 많이 칠 때는 2500개까지 쳐 300개 정도로 줄이라고 했더니 몰래 연습을 하더군요. 한 번은 타이밍 잡는 요령을 가르치기 위해 농구공 던지는 (전환)연습을 시켰어요. 이후 저는 그 사실을 잊었는데 현수는 지금도 시합을 위해 방에서 나올 때까지 농구공 대신 베개를 이용해 연습한다고 하더군요." 김현수의 스윙 코치인 김규동(45) 부산외대 사회체육학부 겸임교수의 전언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국가대표가 되겠다며 차 안의 자기 자리 앞에 태극문양 스티커를 붙여놓고 매일 자기 암시를 하면서 스스로 연습량을 늘리더군요." 김지희의 어머니 이외숙(51) 씨의 말이다. "시합 때 퍼팅이 잘 안 됐을 때 지희는 집에 가지 않고 3~4시간 동안 퍼팅만 연습하는 독종"이라고 스윙 코치 추영제(60) 프로는 전했다.

 좋은 스승을 만난 것도 두 선수의 공통점이다. 두 선수는 "만일 선생님을 만나지 못했다면 오늘과 같은 날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런 점에서 저희는 행운아"라고 말했다.

  김현수는 김규동 코치를 "골프가 잘 안 될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멘토"라고 정의했다. 김지희는 추영제 프로를 "없으면 안 되는, 항상 힘이 되는 소중한 존재"라고 말했다.

 '한국 여자골프의 미래' 김현수(위)와 김지희가 광저우 아시안게임 이후 롯데스카이힐 김해CC에서 만나 포즈를 취했다.

 두 살 위 언니인 김현수가 갑자기 한마디 던졌다. "누굴 좋아하는지, 이런 질문 안 하세요?" 그래서 물어봤다.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용대 오빠요. 잘 생겼잖아요. 용대 오빠가 제 기사를 보고 만나자고 했으면 좋겠어요." 그의 다음카페 '골프짱현수'에는 실제로 이용대 선수의 윙크하는 사진을 볼 수 있다. 

 옆에 있던 김지희도 나선다. "중3 때 동방신기를 무척 좋아하니까 엄마가 국가대표가 되면 동방신기 콘서트에 보내준다고 해서 그때부터 정말 피나는 연습을 했지요. 그 해 저는 대학생 언니도 참가하는, 국가대표 포인트가 가장 큰 4대 메이저 시합 중 두 개를 우승하며 국가대표가 됐어요." 그러면서 동방신기 오빠들 한 번 만나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시합 때 같은 조에서 라운드를 할 경우 한편으로 적인데 말은 하느냐고 물었다. 김현수의 대답. "예, 근데 주로 옷이나 신발 얘기를 주로 해요." 옆에 있던 김지희가 거든다. "연예인 오빠 얘기도 하잖아." 

 골프 이야기를 할 때보다 좋아하는 연예인을 얘기할 때 표정이 더욱더 밝아지는 김현수와 김지희. 크리스마스 때 특별한 계획이 있는지 물어봤다. 두 선수의 대답은 같았다.

  "아시안게임 후 너무 많이 쉬었어요. 이제 운동을 시작해야 할 때입니다. 인터뷰도 이번이 마지막이고, 당분간 하지 않을 겁니다. 일단 운동을 시작하면 크리스마스든 새해든 관계없이 하루빨리 몸을 제 궤도로 올려놓아야죠." 골프 얘기가 나오자 다시 눈빛이 매서워지기 시작했다. 

한국 여자골프의 차세대 주자인 김현수와 김지희. 내년 시즌 거침없는 행보가 기대된다.

        김현수(왼쪽)와 김지희가 부산 해운대의 '하모니 더 골프연습장'에서 함께 연습을 하고 있다. 

  - 광저우 金 김현수 김지희 관련 글

 (2)편 김현수 "KLPGA JLPGA LPGA 상금왕 모두 먹을래요" http://hung.kookje.co.kr/522
 (3)편 김지희 "태극마크 달고 2016 브라질올림픽 가고파" http://hung.kookje.co.kr/523


Posted by 곤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