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플라이트 스코우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3.20 2세 경영 포기한 건설회사 장남, 국내 100대 티칭프로 선정 (1)


올해 47세인 이 사람, (주)화목건설 김용완 회장의 장남이다. 세칭 'SKY'대학을 나왔으니 요셋말로 스펙도 괜찮다. 지금쯤 경영 일선에 나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야 될 그가 지난해 12월 월간 '더 골프'가 선정한 '한국을 대표하는 티칭 프로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임진한 고덕호 등 국내 내로라하는 스타급 프로들과 함께. 부산에선 두 사람이 뽑혔다. KPGA 중앙경기위원이자 연산골프연습장 대표인 최재철 프로야 자타가 공인해 이견이 없지만 사실 이 사람은 무명에 가깝다.

 부산 해운대구 좌동 화목데파트 2층 '하모니 더 골프'에서 365일 골프와 씨름하는 김규동(부산외대 사회체육학부 겸임교수) 대표 이야기다. 보장된 탄탄대로를 뒤로한 채 골프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는 그를 만나 '별난 삶'을 들어봤다.

 대학시절 그는 공부에 별 뜻이 없었다. 친구들이 진로를 두고 고민할 때 아버지 사업만 물려받으면 되는 그로서는 먼나라 이야기였다. '은수저를 물고 태어난' 일종의 특혜였다.


 골프와의 인연은 대학 졸업 후 운명처럼 다가왔다. "곧바로 아버지 회사에 출근하기 좀 뭣 해서 미국서 공부하는 친구들을 만나러 갔지요. 아버지도 바람 한 번 쐬고 오라고 허락하셨지요."

 당시 유학생 친구들은 예외 없이 골프를 하고 있었다. 외톨이가 될 수밖에 없었던 그는 현지에서 미국인 코치에게 레슨을 받았다. 

 귀국 후 그는 가족들의 변화에 깜짝 놀았다. 그가 집을 비운 6개월 사이 골프를 전혀 하지 않던 아버지, 자형, 동생이 모두 골프를 배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자연스럽게 레슨에 동행한 그는 미국과 한국의 티칭 방법이 크게 달라 놀랐다. 임펙트 이후까지 오른발을 지면에서 떨어뜨리지 말라는 한국 코치의 설명에 이의를 제기하니 무조건 따르라는 답이 돌아왔다.

 "이때부터 의문을 품기 시작했어요." 골프 관련 서적을 뒤지며 독학을 시작한 것이 이때부터였다. 하지만 기술적 분석을 기술한 책은 많았지만 운동 역학과 인체의 바이오메카닉을 접목시킨 책이 없었다. 요즘 부쩍 부각되는 멘탈 부분에 대한 언급은 아예 없었다.

 "미국의 후배에게 골프 관련 책을 부탁했지만 이 또한 운동 역학적인 측면에서 설명한 부분이 태부족해 도움이 안 됐어요. 대학 체육과에서 배우는 운동 역학 교재가 그나마 나았어요."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 뒤늦게 발견한 'Search for the perfect swing'과 'The physics of golf'라는 두 원서가 큰 도움이 되었다. 미국서 1968년도에 출간된 전자는 2002년에야 '완벽한 골프스윙'으로 번역됐고, 후자는 1998년 '물리를 알면 골프가 보인다'로 국내에 번역돼 나왔지만 '물리학'으로 분류돼 있어 찾지 못해 모두 원서로 봤다. 기자에게 원서와 번역서를 모두 보여주며 김 대표는 "전자가 본격 골프 공부의 계기가 됐다면 후자는 골프를 생업으로 해야겠다는 결정타를 날렸다"고 말했다.

 스윙 연습과 이론 공부는 오랫 동안 지속됐다. 2001년 한 지인이 영상스윙분석프로그램인 'C스윙'을 미국서 보내와 연습장에서 노트북으로 지인들의 시윙을 분석해줬다. "당시로선 첨단이었고, 10년간의 제 골프 공부가 작은 절실을 맺을 때였죠. 반면 아버지는 절더러 '미친 놈'이라며 경제적 지원을 끊어버렸죠."

 지도자의 길도 우연히 다가왔다. "해박한 이론과 스윙분석프로그램이 입소문을 타면서 주니어선수 부친이 아이를 가르쳐달라고 하는 거예요." 이렇게 해서 모 골프연습장 텅빈 3층 한 켠에서 레슨이 시작되자 금세 학생이 8명으로 늘었다. 차츰 수입이 늘자 전문 지도자가 될려면 자격증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2002년 미국골프지도연맹(USGTF) 마스터 티칭프로도 됐다. 2004년에는 부산외대 사회체육 골프전공 석사과정에 입학했다. 그는 7년만인 지난해 8월 스포츠 심리학 박사학위도 땄다. '문무'를 겸비한 것이다.

 지금의 실내골프연습장은 2009년 열었다. "아버지 도움 없이 은행 대출을 받았어요. 임대료 또한 꼬박꼬박 냅니다. 늦을 땐 회사에서 독촉전화가 올 정도입니다." 

 9개 타석에 트레이닝실, 스윙분석실, 재활치료실, 피팅룸, 샤워실, 심리상담실도 갖췄다. 프로 및 주니어선술들을 위해 스윙뱅크 3D 스윙분석(1000만 원), 타구 분석을 위한 플라이트 스코우프(1400만 원), 퍼팅분석을 위한 SAM Puttlab(1350만 원), 일종의 트레이닝기구인 파워 플레이트(1000만 원), 발의 압력 검사기기인 풋 스캐너 밸런스(990만 원) 등도 갖췄다. 이 정도면 국내 최고 시설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선수들 위주지만 아마추어들도 사용 가능하다.

 그를 거쳐간 주니어선수는 지금까지 50여 명. KLPGA투어 프로는 4명, KPGA프로는 2명이다. 지금은 6명의 학생 선수가 배우고 있다. 2010년 아시안게임 단체 개인 2관왕인 김현수 프로와 지난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박유나 프로가 가시적 성과를 낸 제자들이다.

 언제 보람을 느끼느냐는 물음에 그는 "제자들이 우승했을 때보다 선수로서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찾아와 연습을 하다가 눈물을 흘리며 자신감을 갖고 할 수 있겠다며 눈물을 흘릴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주니어선수들의 부모와 아마추어 골프들을 위한 충고도 잊지 않았다. "선수로 성공하는 확률은 1%입니다. 나머지 99%는 실패 이후 가야할 길을 미리 대비해야 합니다. 일반인들은 즐겁게 운동을 하세요. 프로도 아닌 데 왜 그렇게 우거지상을 하며 운동을 하는 지 모르겠어요." (051)703-727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1동 | 하모니더골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곤이


티스토리 툴바